부동산 114-대한민국 부동산 정보의 표준

[2016년 3분기] 상가 평균 분양가, 6분기 만에 상승 부동산114 2016.10.19 조회수 : 7740 댓글수 : 0

아티클 버튼

3분기 상가 평균 분양가 2,558만원/3.3㎡
서울, 경기 공급 비중 증가로 가격 상승에 기인


3분기 공급된 상가의 평균 분양가는 2,558만원/3.3㎡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동기(2,417만원/3.3㎡) 및 전분기(2,101만원/3.3㎡)보다 각각 5.8%, 21.7% 가량 높은 수준이다. 2015년 1분기(2,679만원/3.3㎡) 이후 안정화되는 듯 보였던 상가 분양가가 당분기 서울 및 경기 주요 택지지구 내 공급 비중이 늘면서 상향 조정된 것으로 보여진다.



2016년 3분기 44개 상가 공급, 전년동기 대비 20% 가량 감소
대규모 상가(점포 100개 이상의 상가)감소로 점포 수도 줄어

2016년 3분기 분양을 시작한 상가는 44개 상가로 전년동기 대비 20% 가량 감소했다. 이는 전분기와 비교해도 약 17% 가량 줄어든 물량이다. 상가 물량이 줄어든 큰 이유로는 3분기가 상가분양의 계절적 비수기라는 점과 최근 직영 운영방식이 증가하며 상대적으로 분양물량이 감소했다는 점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여진다. 유형별로도 모든 유형의 공급이 감소했다. 그 중 아파트 단지내상가가 16개로 가장 많았고 근린상가와 복합형상가가 각각 12개, 복합, 테마상가가 2개씩 공급됐다.



당분기 공급된 상가 점포 수*는 1,824개 점포로 전년동기(3,683개 점포) 및 전분기(3,488개 점포)의 절반 수준이다. 이는 점포 100개 이상의 상가가 9개 공급된 전년동기(전분기는 11개)에 비해 올해 3분기는 3개로 줄며 점포 수 감소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여진다.
*상가 점포 수는 1개 상가 내에 들어서는 개별 점포들의 수를 말함 ex) 마곡센테니아상가는 73개의 점포들이 들어서 있음

3분기 분양 상가 평균 분양가 2,558만원/3.3㎡ 전분기대비 21.7% ↑
3분기 분양상가의 평균 분양가는 3.3㎡당 2,558만원(1층 기준)으로 전분기보다 21.7% 상승했다. 유형별로는 테마형상가가 5,205만원/3.3㎡으로 가장 높았다. 이는 마곡지구 의료관광특구 내에 위치한 메디컬전용상가가 5,000만원을 상회하는 수준에서 공급됐기 때문이다. 그 외 복합형상가는 3,082만원/3.3㎡, 복합상가 3,050만원/3.3㎡, 근린상가는 2,588만원/3.3㎡ 아파트 단지내상가가 1,782만원/3.3㎡ 순으로 모두 전분기보다 보다 높은 수준으로 공급됐다.
*복합형상가: 상층부는 오피스텔, 도시형생활주택 등이 있고 그 하층부에 조성되는 상가
*복합상가: 연면적 30,000㎡ 이상, 멀티플렉스가 있는 상가



LH단지내상가 총 58개 점포 공급, 수도권 택지지구 인기로 낙찰가율 187%
LH단지내상가는 총 12개 단지에서 58개 점포가 공급됐다. 수도권에서는 남양주별내, 고양삼송, 시흥목감, 화성동탄에서 5개 단지가, 지방광역시에서는 대구, 충추첨단, 서귀포, 경북, 원주에서 총 7개 단지가 공급됐다. 58개 점포의 평균 공급가는 1,631만원/3.3㎡으로 모든 점포가 주인을 찾았다. 58개 점포의 3.3㎡당 평균 낙찰가격은 2,993만원으로 전년동기(3,134만원/3.3㎡)보다는 낮지만 1,2분기보다는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이 중 평균 낙찰가가 가장 높은 단지는 시흥목감A5블록으로 3.3㎡당 평균 낙찰가격은 4,188만원이다.
한편 당분기 공급된 단지내상가 중 특히 원주, 서귀포, 시흥, 동탄 등이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았다. 이 중 평균 낙찰가율이 높았던 단지는 원주흥업A1블록(263%)이며 서귀포강정1블록(257%)이 그 뒤를 이었다.



다양한 체제로 변화하는 상가 운영방식
직영 운영 상가라도 수요자의 니즈와 트렌드 반영 여부가 관건

올해 들어 상가 분양 물량이 감소하고 있다. 이처럼 상가 공급이 감소하는 주요 원인으로는 신규 택지지정 중단의 영향도 있지만 상가 운영 체제의 변화도 기인한 것으로 보여진다. 기존에 상가분양업체가 수분양자에게 분양하는 방식으로 투자금을 회수했다면 최근에는 상권이 어느 정도 자리를 잡을 때까지 임대를 놓아 운영수익을 얻고 자산가치를 높인 후에 매각을 진행하는 방식이 늘고 있다.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는 가운데 수익형 부동산의 인기가 높아지자 이처럼 자체 사업을 추진하는 업체가 증가하는 것이다. 대부분의 직영체제 상가의 경우 지역 내 랜드마크 기능을 해 유동인구가 꾸준하다. 또한 업체들이 직접 MD구성을 한 후 임차인을 모집해 업종 간 경쟁도 덜 수 있고 기업 프랜차이즈, 직영매장 유치로 인근 상권 활성화도 기대해 볼 수 있다. 하지만 이런 상가라도 변화하는 환경에 대한 유연한 대처는 필요하다. 오픈 이슈화로 초기 집객효과는 거둘 수 있겠지만 빠른 트렌드의 변화나 주변 환경에 변화에 즉각 대응하지 못한다면 수요자들의 방문이 뜸해질 가능성이 높다. 판교 현대백화점 개점 이후 판교역 인근 상가의 유동인구가 감소하고 있다는 점도 이와 유사한 사례라고 볼 수 있다.
전문가가 나선다 하더라도 쉽지 않은 부동산이 상가라고 한다. 소비경제와 가장 맞닿아 있고 상권 진입 이후에도 지속적인 분석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저금리 기조로 수익형 부동산 인기가 이어지는 가운데 공급마저 감소하고 있어 상가 투자를 고려하는 수요자라면 마음이 조급해질 수도 있겠다. 하지만 이런 상황일수록 이성적인 시각을 가지고 시장을 바라보는 것이 어느 때보다도 중요해보인다.

[부동산114 리서치센터 (www.r114.com) 김민영]
댓글(0) l 조회수(7740)
(0) (0) → 공감/비공감을 클릭하여 주시면, 더 좋은 리서치물 제작에 도움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