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114-대한민국 부동산 정보의 표준

[2016년 1분기]1분기 상가 분양 물량, 최근 3년 내 최저치 부동산114 2016.04.12 조회수 : 21978 댓글수 : 0

아티클 버튼

1분기 41개 상가 분양, 전분기의 절반 수준
계절적 비수기, 신규 택지지구 상가 공급 감소 영향


2016년 1분기는 총 41개 상가가 분양을 시작했다. 이는 전분기인 2015년 4분기 공급의 절반 수준이며, 1분기로만 봐도 최근 3년 중 가장 적은 물량이다. 일반적으로 매년 1분기는 상가 분양이 저조한 비수기로 분양 물량이 적은 편이지만, 특히 당분기는 동탄2, 위례 등 수도권 택지지구 내 상가 분양이 줄며 전체 분양 물량 감소가 두드러졌다.


특히 전분기 최대치로 공급됐던 LH 단지 내 상가는 2016년 1분기 2개 상가만이 입찰에 나섰다. 일반적으로 LH 단지 내 상가는 3월 경 연간 공급계획이 정해지며 1,2월에는 공급이 비교적 적은 영향도 더해졌다.

총 41개 상가 중 근린상가 16개 공급
권역별로는 수도권 59%, 지방 41% 공급

1분기 공급된 41개 상가 중에서는 근린상가가 16개로 가장 많았다. 근린상가는 한 건물 내에 소매 점포, 미용실, 학원 등이 층별로 구성돼 있는 상가로 우리 실생활에서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형태다. 그 다음으로는 오피스텔, 지식산업센터 하부에 구성된 복합형상가가 12개, 아파트 단지내상가가 8개, 대형복합상가 3개, 테마상가 2개 순으로 공급됐다.


권역별 공급비중은 수도권이 59%, 지방이 41%다. 수도권에서는 서울 4개 상가, 경기 13개 상가, 인천은 7개 상가가 분양을 시작했고 이 중 위례, 배곧, 청라 등 택지지구에서만 14개 상가가 공급됐다. 한편 지방은 충남 6개 상가, 경북 3개 상가, 경남2개 상가, 부산 2개 상가 등
총 17개 상가가 분양에 나섰다.

상가 평균 분양가 2,326만원/3.3㎡으로 전분기와 비슷
2016년 1분기 공급된 상가의 평균 분양가는 2,326만원/3.3㎡으로 전분기와 비슷한 수준이다. 권역별로는 수도권이 2,365만원/3.3㎡, 지방이 2,271만원/3.3㎡이다. 도시별로 서울이 2,843만원/3.3㎡으로 가장 높았으며 물금지구와 진주혁신도시에서 상가 공급이 진행된 경남(2,649만원/3.3㎡)이 그 뒤를 이었다. 유형별로는 근린상가가 2,817만원/3.3㎡으로 가장 높았다. 위례, 배곧지구 소재 상가에서 3.3㎡당 3,000만원 중반대에서 분양가가 책정됐기 때문이다. 그 외 복합형상가가 2,244만원/3.3㎡, 아파트 단지 내 상가가 2,022만원/3.3㎡, 대형복합상가가 1,717만원/3.3㎡, 테마상가가 1,250만원/3.3㎡ 순이다



LH 단지 내 상가, 세종시, 광주전남혁신도시에서 2개 상가 공급
LH 단지 내 상가는 세종시와 광주전남혁신도시에서 총 2개 상가(12개 호)의 입찰이 진행됐다. 세종시1-3M5블록은 3.3㎡당 평균 2,470만원, 광주전남혁신A4블록은 2,716만원 수준에서 모두 주인을 찾았고 2개 상가의 평균 낙찰가율은 233%로 집계됐다.


올해 LH 단지 내 상가는 지난 해(66개)보다 많은 71개 상가가 공급될 예정이다. 특히
도시별로는 경기가 가장 많다. 구리갈매, 남양주별내, 화성동탄2 등지에서 총 34개 LH 단지 내 상가가 낙찰을 진행한다. 지방에서는 대구 5개, 대전ㆍ광주 4개 등 35개 LH 단지 내 상가가 공급될 예정이다.

저금리 기조 속에 상가 분양에 대한 관심 지속될 전망
상권 형성 여부, 높은 분양가 등 리스크 분석 필요

계속되는 저금리 기조 속에 올해도 상가에 대한 수요자들의 관심은 지속될 전망이다. 하지만 상가투자라고 해서 무조건 신규 분양을 염두에 둘 필요는 없다. 신규 택지지구 중심으로 공급되는 상가분양은 분양가가 비교적 높고 상권이 형성되기까지도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제대로 된 수익을 내기도 시간이 걸린다. 탄탄한 배후수요와 저렴한 내정가로 인기가 높은 LH 단지 내 상가는 특히 더 주의가 필요한 상품이다. 단지 저렴하게 공급된다고 해서 투자에 뛰어들 것이 아니라 배후 단지는 물론이고 도보 동선과 차량 동선, 주변 상권 형성 여부 등을 분석한 후에 투자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또한 LH 단지 내 상가는 공급가격은 낮지만 경쟁이 치열해 공급가의 2배는 돼야 낙찰 가능하다는 것도 생각해보아야 한다.
한편 수익형 부동산을 투자하는 목적도 되짚을 필요가 있다. 고위험을 감수하고 고수익을 원하는 것인지 높지는 않지만 안정적인 임대소득을 원하는 것인지 말이다. 발상의 전환도 필요하다. 겉보기에 깨끗한 점포보다는 저평가돼 있는 낡은 점포를 매입해 리모델링 후 임차 또는 매각하는 방법도 수익을 창출 할 수 있는 또 다른 방법이 될 수 있다.

[부동산114 리서치센터 (www.r114.com) 김민영]
댓글(0) l 조회수(21978)
(0) (0) → 공감/비공감을 클릭하여 주시면, 더 좋은 리서치물 제작에 도움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