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114-대한민국 부동산 정보의 표준

[2015년 4분기]비수기 지나고 상가 공급 증가, LH 단지 내 상가 영향 부동산114 2016.01.13 조회수 : 30293 댓글수 : 0

아티클 버튼

4분기 총 83개 상가 분양, 전분기대비 48% 증가
LH 단지 내 상가 공급 활기, 낙찰총액 약 734억원으로 최대치


부동산114에 따르면 2015년 4분기는 총 83개(단지 수 기준, LH 단지 내 상가 및 민영 포함)의 상가가 분양을 시작했다. 비수기 여파로 공급이 주춤했던 전분기(56개 상가)와 비교하면 48% 늘었고 전년동기(77개 상가)와 비교했을 때도 8% 가량 많은 물량이 공급됐다.

하남, 부천, 양산 등 아파트 단지 내 상가 37개 공급
지역별 공급 비중은 수도권이 59%, 지방이 41%를 차지했다. 수도권은 하남, 수원, 화성, 시흥을 중심으로 지방은 세종, 울산, 강원, 충남을 중심으로 상가 공급이 진행됐다. 유형별로는 아파트 단지 내 상가(LH 및 민영 포함)가 37개로 가장 많다. 하남, 부천, 양산 등에서 LH 단지 내 상가들이 공급되며 단지 내 상가 물량 증가에 영향을 줬다. 그 외 근린상가가 29개 상가, 기타상가 12개, 테마상가 3개, 복합상가 2개 순으로 분양을 진행했다.



상가 평균 분양가 수준 하락, LH 단지 내 상가 영향
2015년 4분기 공급된 상가(83개 상가)의 평균 분양가는 전분기(2,417만원/3.3㎡)대비 3% 가량 하락한 2,357만원/3.3㎡으로 집계됐다. 최근 위례, 마곡 등 분양가가 높은 지역 내 상가 분양이 주춤한 가운데 LH 단지 내 상가 영향으로 인해 분양가 수준이 하향 조정화됐다. 유형별 분양가격으로는 기타상가가 4,130만원/3.3㎡으로 가장 높았다. 서울 서초동 대로변에 위치한 오피스텔 하층부 상가가 비교적 높은 가격에 분양에 나선 영향이다. 그 외 근린상가가 2,766만원/3.3㎡, 복합상가가 2,843만원/3.3㎡, 테마상가가 2,048만원/3.3㎡ 순이고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2,872만원/3.3㎡, 지방이 1,642만원/3.3㎡으로 집계됐다.

LH 단지 내 상가 낙찰총액 약 734억원으로 사상 최대
LH 단지 내 상가는 총 31개 단지(190개 점포)가 입찰에 나섰다. 이는 18개 단지(122개 점포)가 공급됐던 전년 동기보다도 많은 물량으로, 전분기(7개 단지, 33개 점포)에 예정됐던 LH 단지 내 상가 물량이 4분기로 밀리면서 물량 증가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여진다.


2015년 4분기 공급된 LH 단지 내 상가 31개 단지(190개 점포)는 총 734억원 가량에 낙찰됐다 이는 2009년 이후 가장 큰 낙찰총액이다. 3.3㎡당 낙찰금액은 2,577만원으로 전분기대비 소폭 하락했지만 낙찰가율은 상승세를 이어갔다. 4분기 공급된 LH 단지 내 상가의 평균 낙찰가율은 197.4%로 전분기(181.6%)보다 상승했고 최대 낙찰가율 또한 420.2%로 올해 가장 높은 것으로 집계 돼 LH 단지 내 상가의 높은 경쟁률을 보여줬다.


3.3㎡당 낙찰가격이 가장 높은 단지는 부천옥길 B2블록이다. 10개 점포가 공급됐고 3.3㎡당 평균 낙찰가격은 4,417만원으로 4분기 공급된 LH 단지 내 상가 중 가장 높다. 1,304가구의 대규모 단지에 위치해 있고 맞은 편에도 1,318가구 규모의 단지가 들어서 향후 부가 수요를 창출 할 가능성이 엿보인다. 가장 높은 낙찰가율을 나타낸 점포는 화성동탄2 A66블록 101호다. 총 10억 7,079만원에 낙찰됐으며 낙찰가율은 420%다. 총 1,500가구의 대규모 단지를 배후로 두고 있고 단지 내에 초등학교, 중학교가 들어서는 등 탄탄한 배후수요를 갖췄다.

국내 금리 점진적 조정 예상, 시장 환경 주시해야
중국 경제 불안과 국내 대출 규제 등 대내외적 변수 잠재

미국 금리 인상 이후 국내금리도 조정을 보일 것으로 예상되며 상가 분양을 염두에 둔 투자자라면 시장환경을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 상가 분양의 경우 대출을 이용해 레버리지효과를 얻으려는 투자자들이 많아 금리 인상에 따른 수익률 하락을 잘 살펴보아야 한다. 대외적인 여건도 변수다. 새해부터 위태로운 모습을 보이는 중국 경제와 달러화 강세로 인한 신흥국 자금 유출, 미국의 추가 금리 인상 등 전반적인 여건이 불확실하다.
특히 내수경제의 영향을 크게 받는 상가의 특성 상 2016년은 보수적인 관점에서의 접근이 필요하다. 만약 대내외적 전망이 더욱 불투명해진다면 내수 경제 위축이 점포의 매출 감소로 이어지며 상가시장 침체로 번질 수 있다. 또한 상가 분양 시장 과열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어 분양가 수준이 지나치게 높진 않은 지, 선 임대 조건이 믿을 만 한지 등을 꼼꼼히 따져봐야 할 것이다.


[부동산114 리서치센터 (www.r114.com) 김민영]
댓글(0) l 조회수(30293)
(0) (0) → 공감/비공감을 클릭하여 주시면, 더 좋은 리서치물 제작에 도움이 됩니다.